> BOOKS > 분야별 도서 > 전집/시리즈
신화에서 비극으로 - (아이스퀼로스의 오레스테이아 삼부작)
김기영
문학동네
2014년 6월 13일 발행
184쪽 | 148*205 | 신국판 변형 | 무선
978-89-546-2502-9
고전,교양,위대한 순간
정상
12,000원

그리스 3대 비극 시인 중 맨 처음 등장하여 그리스 비극의 "아버지", "창조자"라 불리는 아이스퀼로스의 "오레스테이아 삼부작"(『아가멤논』, 『제주祭酒를 바치는 여인들』, 『자비로운 여신들』).
독일의 대문호 괴테, 영국 시인 스윈번, 그리고 많은 서양고전학자들이 그리스 비극 최고의 작품으로 손꼽는 "오레스테이아"는 현존하는 유일한 그리스 비극 삼부작으로서, 비극 형식의 한 정점을 보여준다.
서양고전학자 김기영은 이 삼부작을 본보기 삼아, "신화"를 "변용"하여 "문명의 발전"과 "역사의 진보"를 극화하는 비극의 근본 목적을 밝혀낸다. 우리는 이 책을 통해 신화가 어떻게 비극으로 만들어지는지, 그리고 그 과정에서 아테나이의 민주주의와 법치주의가 비극 속에 어떻게 투영되는지 확인할 수 있다.
연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서양고전학 협동과정에서 석사학위를, 베를린 자유대학 고전학과에서 소포클레스 비극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와 연세대학교에서 강의하면서 정암학당 연구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소포클레스의 『안티고네』, 『오이디푸스 왕』, 『콜로노스의 오이디푸스』를 우리말로 옮겼고, 「오이디푸스 신화의 수용과 변형」, 「메데이아 신화의 재현과 그 연극성」 등의 논문을 발표했다. 지은 책으로 『신화의 숲에서 리더의 길을 묻다』, 『문명의 교류와 충돌―문명사의 열여섯 장면』(이상 공저)이 있으며, 현재 아이스퀼로스의 ‘오레스테이아 삼부작’ 번역과 비극 주인공들을 다룬 저술 『그리스 비극 영웅 세계』(가제)를 준비중이다.
프롤로그: 그리스 비극의 이해

1장|아이스퀼로스와 "오레스테이아 삼부작"
역사적 배경|펠롭스 가문의 신화|오레스테이아 삼부작

2장|『아가멤논』: 복수의 정의正義
『오뒷세이아』의 아가멤논 신화|승전 소식|승전 소식 알림|귀향|계략|예언|복수|복수의 정당화

3장|『제주祭酒를 바치는 여인들』: 복수에 대한 복수
오레스테스 복수 신화|귀향과 발견|기도|계략|복수|복수의 정당화와 추방

4장|『자비로운 여신들』: 해방과 변모
오레스테스의 복수 이후|『자비로운 여신들』의 특이성과 플롯 구성|탄원1: 델포이의 아폴론 신전|
탄원2: 도시국가 아테나이|아테나 여신의 중재|재판, 투표와 판결|
설득과 변모: 복수의 여신들에서 자비로운 여신들로
에필로그: 인간 정신의 위대한 성취

주|"오레스테이아 삼부작" 극 구성|그리스 비극의 구성요소|참고문헌

신화를 변용한 새로운 신화, 비극

그리스 비극의 원천은 신화이다. 신화는 그리스어로 뮈토스mythos인데, 신과 영웅에 관한 이야기를 말한다. 비극의 주요 소재는 『오뒷세이아』, 『일리아스』 등의 서사시에 등장하는 영웅 신화이다. 그러나 비극은 신화의 뼈대는 간직하되, 독자적 구성요소에 따라 신화를 변용하고 재해석한 결과물이다. 즉 창작 당시의 시대상이 반영된 새로운 신화가 비극인 것이다. 이를 잘 보여주는 작품이 바로 ‘오레스테이아 삼부작’이다.
20세기 저명한 고전학자 빌라모비츠 묄렌도르프는 비극이란 “영웅 신화를 소재로 극화된 독립적인 신화이고, 아테나이 시민들이 합창단으로 참여해 만든 공연예술이며, 디오뉘소스 신을 찬양하는 행사”라고 정의한다. 저자 김기영은 신화의 수용과 변용이라는 관점에서 비극을 “전해오는 신화를 수용하여 극형식에 담아 변용한 결과”라고 새로이 정의한다.

‘오레스테이아 삼부작’은 피비린내 나는 아트레우스 가문 신화를 격조 높은 비극으로 승화시킨다. 저자 김기영은 삼부작의 각 작품이 전제하는 전통 신화를 밝히고, 그 신화를 근간으로 어떻게 비극의 플롯이 짜이는지 명료하게 규명한다. 기본적으로 비극은 신화에서 자주 반복되는 이야기 유형들―갈등, 귀향, 탄원, 계략, 징벌, 복수, 발견, 희생, 구원, 추방 등―을 충격적이고 예상치 못한 극적 방식으로 결합하여 플롯을 구성한다.
전통 신화가 비극으로 변용되는 과정에서 중요한 점은 인간 행위가 비극적 사건의 중심에 놓인다는 것이다. 가령 『아가멤논』에서 인간 행위의 원인과 결과가 연쇄적으로 이어지며 아가멤논의 죽음으로 마무리되는데, 아가멤논의 죽음은 또하나의 원인이 되어 또다른 결과를 초래한다. 물론 초월적 신이 개입해 인간 행위가 영향을 받기는 하지만, 인간들은 자발적으로 행위하고 그에 대한 책임을 진다. 『제주를 바치는 여인들』에서 오레스테스는 아버지의 복수를 하라는 아폴론 신의 명령과 어머니를 살해할 경우 복수의 여신들에게 고통을 당하리라는 두려움 사이에서 갈등하지만, 결국 스스로 복수를 선택한다. 이 과정을 통해 비극 시인은 ‘고통을 통한 배움pathei mathos’이라는 제우스의 섭리가 구현되는 모습을 관객(시민)들에게 보여주려는 것이다.

새로운 시민국가의 탄생: 복수의 정의에서 문명적 정의로

‘오레스테이아 삼부작’은 도시국가 아테나이가 해상제국으로 발돋움하고 민주주의가 발전하던 기원전 458년에 공연되었다. 그리스 비극은 도시국가 아테나이의 발명품인데, 그 아테나이의 정치사회적 발전상을 극화한 한 편의 정치 드라마가 ‘오레스테이아 삼부작’이기도 하다.

삼부작의 마지막 작품 『자비로운 여신들』에서 비극의 무대는 아르고스에서 델포이를 거쳐 아테나이로 바뀐다. 이처럼 한 도시국가에서 다른 도시국가로 무대 배경이 바뀌는 경우는 그리스 비극에서 보기 드문 일이다. 아테나이로의 이동은 피의 복수로 얼룩진 신화의 세계를 떠나 문명적 가치를 수호하는 세계로 진입함을 의미한다. 실제로 그리스 비극에서 아테나이는 범죄로 얼룩져 무질서한 테바이나 아르고스와 달리 이상적인 도시국가로 그려지는 경향이 있다.

『자비로운 여신들』의 중심인 ‘오레스테스 재판’ 장면은 복수의 여신들과 아폴론이 대립하고 둘 사이를 아테나 여신이 중재하는 구도로 되어 있다.
크로노스가 아버지인 우라노스를 거세하여 흘러나온 피로 가이아가 임신하여 낳은 딸들인 복수의 여신들(오래된 신)은 가문 저주에 따른 복수의 실현을 관장하며, 여성적인 것을 표상하는 신성이다. 반면 크로노스에 이어 통치자가 된 제우스의 아들 아폴론(새로운 신)은 제우스의 뜻을 전하는 역할을 하며, 남성 중심의 가부장제도를 지지하는 신성이다. 즉 복수의 여신들이 오이코스oikos(가정), 오래된 신들, 혈연관계, 여성적인 것의 영역을 상징한다면, 아폴론은 폴리스polis(국가), 새로운 신들, 결혼제도, 남성적인 것의 영역을 상징한다. 그렇기에 클뤼타이메스트라가 아가멤논을 살해하여 가부장제도가 흔들리자, 아폴론이 오레스테스에게 어머니를 살해하여 복수하라고 명령한 것이다. 남성 중심의 가부장제도는 결혼제도를 기반으로 하며 이는 도시국가 형성에 필수 불가결한 요소이다.

각각 남성적인 것과 여성적인 것을 상징하는 아폴론과 복수의 여신들 사이의 갈등을 해결하는 이는 바로 아테나 여신이다. 제우스의 머리에서 태어난 ‘남성적 여신’이자 도시국가 아테나이의 수호신인 아테나는 오레스테스를 재판 절차를 통해 석방하여 복수의 여신들과 아폴론의 대립과 갈등을 해소하고, 판결에 분노한 복수의 여신들을 로고스로 설득하여 자비로운 여신들로 변모시킨다. 이러한 변모는 여성적인 것과 오이코스를 배제하는 것이 아니라, 그 둘을 남성적인 것과 폴리스의 하위요소로 삼아 변증법적으로 통합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처럼 아테나는 오래된 신과 새로운 신의 갈등을 중재하여 두 신성이 관장하는 영역들을 변증법적으로 종합하고 이러한 정신을 반영하여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에 기초한 시민국가를 탄생시킨다. 이는 곧 제우스 신성의 진화와 제우스 통치의 확립을 의미한다. 제우스의 정의는 『아가멤논』과 『제주를 바치는 여인들』에서 잔인한 복수로 나타났으나, 『자비로운 여신들』에서는 재판으로 심판하는 문명적 정의로 승화되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정의의 개념이 역사적으로 어떻게 발전해왔는지 고찰할 수 있다.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달출판사 031-955-1921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955-2666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출판 031-955-7979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955-1902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
닫기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찾아오시는길 채용안내 제휴문의 전화번호안내 문학동네카페 문학동네 페이스북 문학동네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