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OOKS > 브랜드별 도서 > 이콘
중앙은행의 결정적 한마디 - (통화정책과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의 관계 분석)
방현철
이콘
2013년 9월 23일 발행
248쪽 ㅣ 148*210 ㅣ 무선
978-89-97453-15-3
정상
14,000원

말 한마디에 요동치는 금융시장
중앙은행은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명확히 해야 한다!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이 어떻게 통화정책 수행의 핵심 도구가 되었나?
중앙은행의 말 한마디가 일반 대중과 시장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중앙은행의 바람직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은 무엇인가?


´말 한마디´에 세계 경제 ´좌지우지´…중앙은행의 ´입´에 쏠린 시장의 ´눈´

2012년 6~7월, 세계 금융시장은 재정 위기에 시달리고 있던 그리스가 유로존에서 탈퇴할 가능성이 흘러나오면서 불안에 휩싸여 있었다. 최악의 시나리오와 각종 전망 등이 쏟아져 나왔고 유로존은 위기로 치닫고 있었다. 휘청거렸던 시장을 한 번에 휘어잡은 건 누군가의 말 한마디였다.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는 "ECB는 유로를 지키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입니다(The ECB is ready to do whatever it takes to preserve the euro)"라고 공언하며 시장을 안정시켰다. 드라기 총재의 한마디 이후에 ECB에 도전해서 유로 불안에 베팅하는 투기 세력이 사라지게 된 것이다.

2005년 5월 1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개장하자마자 전날보다 5.7원 급락한 달러당 999.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5원 이상 환율이 급락하자 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환율 급락을 불러온 것은 당시 박승 한은 총재의 FT 인터뷰 때문이었다. FT는 18일자 박승 총재의 인터뷰 기사에서 박승 총재가 "앞으로 외환시장에 더 이상 개입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이에 한은은 해명자료를 내고 시장 개입이 언제라도 가능하다고 하면서 환율이 급락하는 것을 막기 위해 갖고 있던 달러를 팔고 원화를 사들였다. 시장의 출렁임 때문에 하루 외환 거래액은 60억 6천만 달러를 기록하며 평소 거래액보다 50% 정도 늘어나기도 했다. 박승 총재의 한마디 실수가 시장에 엉뚱한 충격을 주고 비용까지 발생시킨 것이다.

중앙은행의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이 시장에 미치는 효과는 매우 크다. 위 두 가지 사례는 중앙은행의 "말 한마디"에 요동치던 시장이 회복될 수도 있고, 반대로 고요했던 시장이 충격을 받을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저자는 한국은행에서 첫 사회생활을 시작, 3년 동안 일한 경험과 이후 기자로서 한국은행을 출입했던 취재 경험을 바탕으로 전 세계 주요 중앙은행의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을 집중 분석했다. 책에는 통화정책에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이 핵심적인 도구가 된 계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중앙은행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의 변화, 금통위 금리 결정 신호가 통화정책의 기대경로에 미치는 영향, 금리 결정 보도와 기대인플레이션 관계에 대한 실증 분석, 한국은행의 바람직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전략 등을 담았다.

중앙은행의 커뮤니케이션은 통화정책이 경제에 파급되는 중요한 경로다. 단순하게 중앙은행의 "홍보"라는 차원을 넘어선다는 얘기다. 중앙은행이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일반 대중과 시장 참가자의 기대에 영향을 미치고 그것이 다시 이들 경제주체의 경제적인 행위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중앙은행의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은 일반 국민에게 "좋은 기관"으로 보이도록 하는 사적인 홍보 수단이 아니라 "통화정책의 효율적 수행"이라는 공적 수단이라는 것이 저자가 말하고자 하는 바다.
조선일보 기자. 서울에서 태어나 광성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은행 은행감독원(현 금융감독원)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글쓰기를 위한 다양한 경험을 쌓기 위해 한국은행을 그만두고 중국 베이징 대외경제무역대학에서 1년간 중국어를 배우면서 중국을 유람했다. 그후 말레이시아에서 1년간 벤처기업에서 일하면서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시아 일대를 둘러봤다. 서울에 돌아와 서울대 국제대학원에서 경제학 석사를 받고 조선일보에 입사했다. 조선일보에서는 편집부, 사회부, 경제부, 주간조선부 등을 거쳤다. 경제부와 주간조선부에서는 주로 재테크와 비즈니스 분야를 담당했다. 지난 1년간 개인 연수를 위해 미국 로스앤젤레스 UCLA 한국학연구소에서 객원 연구원으로 일했다.
들어가며 006

제1장 어떻게 통화정책에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이 핵심적인 도구가 되었나? 015

미국 중앙은행 98년 역사상 첫 기자회견 017
말 한마디로 시장을 휘어잡은 드라기 유럽중앙은행 총재 024
´신비주의´를 벗어버린 중앙은행, 그들의 변신은 무죄? 028
투명한 중앙은행의 출현은 ´소리 없는 혁명´ 033
통화정책 수행의 핵심 도구로 등극한 ´커뮤니케이션´ 042
미디어가 중앙은행 커뮤니케이션의 핵심 매개체로 049
통화정책의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이 얼마나 효과가 있나? 054


제2장 글로벌 금융위기 후 중앙은행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의 변화 059
세계 경제 대통령, 말로 세상을 다스린다 061
´인플레이션 파이터´가 아니라 ´디플레이션 파이터´? 067
´블랙박스´를 열었다는 미국 연준의 물가 목표 제시 072
제로금리 바닥에 부닥친 선진국 중앙은행의 신(新)무기들 078
미래 전략을 미리 가르쳐 주기 시작한 중앙은행들 083
´에반스 룰(Evans´ Rule)´의 등장 087
명목 GDP 목표제를 둘러싼 논쟁 092
제로금리가 불러온 중앙은행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의 혁신 098


제3장 금통위의 금리 결정 신호가 통화정책의 기대경로에 미치는 영향 103

통화정책의 기대경로를 논의할 필요성 105
통화정책과 중앙은행의 커뮤니케이션에 관한 기존 연구 109
합리적 기대 가설과 중앙은행의 커뮤니케이션 115
1990년대 이후 중앙은행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연구 성과의 축적 119
금리 결정 보도 분량 분석을 위한 데이터 수집방법 126
미디어 금리 결정을 설명하는 주요 변수들의 추이 132
미디어 금리 결정 보도의 결정요인에 대한 실증분석 137
충격효과와 총재의 성향이 미치는 영향에 대한 실증분석 142
금통위의 신호 발송(signaling)과 통화정책의 기대경로 150
한국에서 금리 결정 보도의 결정 요인은 무엇인가? 155



제4장 중앙은행의 커뮤니케이션과 물가 기대: 금리 결정 뉴스가 전문가와 일반인의 기대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 159

중앙은행의 커뮤니케이션과 기대인플레이션에 대한 연구의 필요성 161
중앙은행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선행 연구 166
중앙은행 커뮤니케이션과 기대인플레이션 관계에 대한 분석모형 172
기대인플레이션 지표로는 어떤 것들이 사용되나 173
미디어의 보도 분량에 대한 측정 방법 176
금리 결정 보도와 기대인플레이션 관계에 대한 실증 분석 179
일반 대중과 전문가의 기대인플레이션 관계 분석 183
금리 결정 뉴스가 일반 대중과 전문가의 기대인플레이션 격차에 미치는 영향 분석 187
실증분석 결과의 시사점 190


제5장 한국은행의 바람직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전략 193

박승 총재발(發) ´BOK 쇼크´ 195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 금리 올린 이성태 총재 200
2012년 7월 ´양치기 한은´이라 비난받은 김중수 총재 204
정부의 정책금리에 대한 의견 개진이 큰 영향 209
금통위원들의 침묵과 한은 총재의 한마디 213
한국은행은 커뮤니케이션 전략이 있어야 한다 217
한국은행은 될 수 있으면 미디어를 놀라게 하지 말아야 한다 219
한국은행 총재의 말이 ´불변의 법칙´이 돼서도 안 된다 224
바람직한 한국은행의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229

마치며 235
참고문헌 240
 투명한 중앙은행의 출현은 ´소리 없는 혁명´
 
신비주의를 고수하며 ‘비밀의 수도원’ 같았던 선진국 중앙은행들은 1990년대 이후 개방성과 투명성을 바탕으로 빠르게 변화했다. 보다 더 투명하고, 보다 더 분명하게 통화정책을 일반 대중과 시장에 설명하게 된 것이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중앙은행은 비밀주의를 견지했지만 통화정책의 수요자인 일반 대중과 시장은 중앙은행의 행태를 예측하려 했다. 이런 상황은 일반 대중의 인플레이션 기대를 높이고, 결국 실제 인플레이션도 높아지게 만들었다. 오히려 현실을 완벽하게 파악할 수 없었던 ‘기대’가 ‘현실’의 인플레이션을 끌어올린 것이다. 결국 중앙은행이 ‘장기적인 물가 안정’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일반 대중과 시장의 기대를 관리해야 하는 상황이 온 것이다. 때문에 일반 대중의 기대에 영향을 미치고자 하는 현대적 중앙은행은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을 핵심적인 매개체로 여길 수밖에 없는 것이다.
 
 
제로금리가 불러온 중앙은행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의 혁신
 
2008년 세계적인 투자은행인 리먼브러더스의 파산으로 촉발된 글로벌 금융위기는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을 뿌리에서부터 흔들었다. 금융시장에는 돈이 돌지 않았고 선진국 중앙은행들은 더 이상 금리를 낮출 수 없는 상태인 ‘제로금리’ 상황에 빠졌다. 기준금리를 조정할 수 없는 상황이 오자 선진국 중앙은행들은 혁신적인 커뮤니케이션 도구들을 꺼낼 수밖에 없었다. 평온했던 시기보다 위기의 시기에 중앙은행의 커뮤니케이션이 더 중요하게 된 것이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아 미국 연준 등은 중앙은행이 채권을 매입해서 돈을 푸는 ‘양적완화’와 미리 정책금리 전망을 명확하게 가르쳐줘 일반 대중과 시장의 기대를 바꾸는 것을 추구하는 ‘포워드 가이던스’를 도입했다. 당분간 초저금리를 유지하겠다는 발표는, 그 기간이 2013년 중반, 2014년 말, 2015년 중반 등으로 멀어졌다. 급기야는 실업률이 6.5% 아래로 떨어지기 전까지, 기대인플레이션이 2.5%를 넘어서기 전까지는 제로금리를 유지하겠다는 선언을 한다. 이 같은 선언은 금리 인하와 마찬가지의 신호를 시장에 보냈다. 주가가 상승하고 부동산 가격이 꿈틀대게 됐다. 미국의 2013년 경제성장률이 2% 정도에 머물 것으로 예상되고 있음에도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은 이렇게 기대를 조절하고자하는 중앙은행의 의도가 미디어 등에 제대로 반영이 되면서 ‘기대경로’가 정상적으로 작동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한국은행의 바람직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1990년대 이후 주요국 중앙은행들은 점점 더 분명하고 투명하게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고 한국은행도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바람직한 한국은행의 커뮤니케이션 방법은 첫째 ‘목적’을 분명히 하는 것이다. 단순한 ‘정보 공개’가 아니라 일반 대중과 시장에 한은의 통화정책이 잘 반영되는 ‘기대를 형성’ 하는 데 방점을 둬야 한다. 둘째, 분명하고 정확한 신호를 보내야 한다. 모호한 화법을 피하는 동시에 한국은행의 말이 ‘불변의 법칙’이 돼서도 안 된다는 얘기다. 셋째, 일반 대중과 시장의 신뢰를 구축해야 한다. 과거 사례를 분석해서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분명히 하고, 충격 효과를 최소화해야 한다. 한번 구축된 신뢰를 쉽게 허물지 말아야 하는 것도 중요하다. 넷째, 통화정책 신호에 대한 잡음을 최소화해야 한다. 한국은행은 일반 대중과 시장에 보내는 통화정책 신호가 엇갈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목표가 명확하고 일관성 있는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는 의미다. 또한 국회, 정부와의 관계도 매끄럽게 해 나갈 필요가 있다. 다섯째, 신호를 반복해서 보내야 한다. 정보의 확산을 위해 신호를 계속 보내고, 청중은 달라도 메시지는 일관성 있게 전달해야 한다는 뜻이다.
 
저자는 중앙은행이 통화 완화적인 정책을 펴든 통화 긴축적인 정책을 펴든 통화정책의 커뮤니케이션 전략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중앙은행에 대한 ‘신뢰’가 중요하다고 전한다. 일반 대중과 시장이 중앙은행이 옳은 일을 하고 있다는 신뢰를 갖고 있다면 정책 불확실성에서 오는 시장의 불안감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저자가 내린 결론이다.
 
  
책속에서
 
"ECB는 유로를 지키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입니다." 그리고 잠시 정적이 흐르고 다시 한마디를 던졌다. "나를 믿으십시오. 충분한 조치를 할 것입니다." ECB 관계자들은 그날 드라기가 솔직담백한 연설을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는 전해 들었지만, 이렇게 단호하고 분명한 말을 할지는 알지 못했다. 드라기의 한마디는 과거 각국 중앙은행 총재들이 사용하던 모호한 문장과는 확실히 다른 것이었다.
- 제1장 어떻게 통화정책에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이 핵심적인 도구가 되었나? (P. 25)
 
 
1987년 취임한 후 얼마 되지 않아 열린 의회의 청문회에서 그린스펀 전 의장이 던졌다는 다음과 같은 말은 얼마나 중앙은행 총재들이 ´불명료함에 경도됐었는지 알 수 있게끔 한다. "중앙은행에 합류한 이후로 저는 ´(대중 앞에서) 전혀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을 중얼거리라(mumble with great incoherence)´고 배워왔습니다. 만약 내가 하는 말을 여러분이 지나치게 명료해서 알아들을 수 있다면, 내가 한 말을 여러분이 잘못 알아들은 게 틀림없습니다."
- 제2장 글로벌 금융위기 후 중앙은행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의 변화 (P. 65)
 
 
통화정책의 패러다임이 점차 공개주의로 바뀌면서 통화정책의 유효성을 확보하는 방식에 대해서도 ´시장에 충격을 주는 방식´보다는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불확실성을 줄이고,  시장 효율성을 높이는 방식´이 우월하다는 인식의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 제3장 금통위의 금리결정 신호가 통화정책의 기대경로에 미치는 영향 (P. 153)
 
 
1990년대 이후 효과적인 통화정책 수단에 대한 연구 결과들은 커뮤니케이션이 중앙은행의 정책 수단 중에서 중요하고 강력한 위치를 차지하게 됐다는 증거들을 밝혀내고 있다. 중앙은행의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앨런 블라인더 교수 등의 광범위한 서베이 논문에 따르면 최근 연구자들은 중앙은행의 커뮤니케이션이 금융시장을 움직이고, 통화정책의 예측가능성을 강화하고, 잠재적으로 중앙은행의 정책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는 결과를 내놓고 있다.
- 제4장 중앙은행의 커뮤니케이션과 물가 기대 (P. 162)
 
우리나라에서 금통위원들은 침묵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생각한다. 금통위 회의를 통해서 충분히 공감대를 형성했다면 수시로 강연과 기자 간담회를 통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해야 한다. 경제를 보는 눈이 한 가지만 있을 수는 없다. 금통위가 끝난 후 기자회견에서 밝히는 총재의 한마디가 현재 마치 금통위를 대표하는 듯이 돼 있지만, 총재 한마디만이 ´금과옥조´가 된다면 통화정책의 유연성이 없어질 우려가 있다.
- 제5장 한국은행의 바람직한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전략 (P. 216)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달출판사 031-955-1921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955-2666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출판 031-955-7979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955-1902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
닫기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찾아오시는길 채용안내 제휴문의 전화번호안내 문학동네카페 문학동네 페이스북 문학동네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