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저자 Author

귀뒬

약력
1945년 벨기에 브뤼셀에서 태어났다. 귀뒬은 어린이 책을 쓸 때 쓰는 필명이며, 성인들을 위한 글을 쓸 때는 안 뒤귀엘이라는 이름을 사용한다. 어린 시절 헌책방과 박물관으로 가득한 동네에서 살면서 책에 대한 사랑과 상상력을 키워나갔다. 열두 살에 첫 소설 『저주 받은 수도원』을 쓴 이후 스무 살이 될 때까지 4백 여편의 시와 열두 편의 소설을 썼다. 자신이 오직 책을 위해 살리라는 것을 일찍부터 예감했다. 다른 아이들이 인형을 품에 안고 잘 때 자작시를 끌어안고 잤으며, 책을 읽고 쓸 시간을 벌기 위해 학교에 가지 않으려고 꾀병을 부리기도 했다. 아르데코 학교를 졸업한 후 레바논에서 무대의상을 디자인했으며, 다시 프랑스로 돌아온 다음에는 잡지사에서 일하면서 만화 줄거리를 쓰고 라디오쇼도 진행했다. 1987년에 첫 책을 출간한 뒤 전업작가로 일하면서 『엄마, 안녕』 『존재하지 않는 학교』 『웃는 개』 『도서관에서 생긴 일』 『유령이랑 싸우지 마세요』 『날 좀 봐요』 등 수많은 작품을 발표했다. 세 아이의 엄마이며, 판타지와 꿈 이야기에서부터 에이즈, 인종차별 등 사회적 이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로 글을 쓴다.
저서

전화번호 안내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031-8071-8688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8071-8688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
031-8071-8677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8071-8684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