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Support

알림 성석제의 음식 이야기 <칼과 황홀> 문학동네 카페 연재 시작합니다. 11-03-11 14:02

 

 


성석제의 음식 이야기

<칼과 황홀>


인터넷 독자 커뮤니티 문학동네

http://cafe.naver.com/mhdn

 


매일 먹고 힘을 얻으며 마셔서 기갈을 풀고 도취경에 든다. 생명이 우주의 질서에 순응하는 것이니 응당 황홀하다.
칼과 황홀 사이에 음식과 인간, 삶이 있다. 음식은 그 무엇보다 우리의 존재에 맞닿아 있으며 구체적이다. 음식으로 소설이 안 되고 시가 못 되는 것은 이 때문이다. 그러므로 내가 음식에 관해 말할 수 있는 방식은 이야기뿐이다.

 무엇을 먹고 마신다는 것은 생의 축복이다. 음식이 나의 피와 뼈, 영혼을 만들어주었으니 그 은혜를 기리지 않을 수 없다. 지금 이 순간에도 일용할 음식을 위해 땀 흘리고 수고하고 무거운 짐을 지고 있는 분들의 큰 공덕 또한.

 

_´연재를 시작하며´에서

 

전화번호 안내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031-8071-8688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8071-8688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
031-8071-8677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8071-8684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