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브랜드별 도서 Book

십팔사략 올컬러 완전판 (전10권 세트)

저자
고우영
출판사
애니북스
발행일
2012-11-20
사양
2,564쪽 ㅣ 185*250 ㅣ 4*6배판 변형ㅣ 무선
ISBN
978-89-5919-483-4
분야
만화
도서상태
품절
정가
150,000원
신간안내문
다운받기
장대한 중국역사를 일목요연하게!
단순한 고전의 해석을 뛰어넘는 온 세대의 필독서!

●사마천의 『사기』를 필두로 중국 정사로 꼽히는 18종의 역사서를 간추려 편집한 증선지의 『십팔사략』을 거장 고우영의 생생한 필력으로 다시 만난다!
역사적 이해를 돕는 다양한 각주와 화려한 채색을 더한 『십팔사략』올컬러 완전판!

기나긴 역사를 자랑하는 중국은 지금까지 수없이 많은 영웅호걸과 기인(奇人)들을 배출하였고, 중국의 역사와 영웅들의 이야기는 그들에 얽힌 수많은 고사성어와 함께 끊임없이 우리 생활주변에서 이야기되고 있다. 긴 세월동안 수없이 많은 왕조의 탄생과 몰락이 반복되면서 이를 기록한 역사서들만 해도 수십 종에 이른다. 여러 사가(史家)들이 중국의 역사를 기록하는 데 일생을 바쳤으며, 이 결과 사마천(司馬遷)의 『사기(史記)』로 시작하여 명대의 『명사(明史)』에 이르기까지 정사(正史)의 수는 24종이나 되고 이외에 수많은 통사(通史) 및 야사(野史)들이 존재하고 있다.
그 중에서 현재까지 일반인들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아온 사서 중의 하나가 바로 이 『십팔사략(十八史略)』이다. 이 책은 지금으로부터 7백여 년 전, 송대(宋代)의 증선지(曾先之)라는 인물이 사마천의 『사기』를 필두로 중국 각 시대의 정사로 꼽히는 18가지의 역사서를 간추려 편집한 것으로 학자들의 초보적 역사교과서로, 또 일반인들에겐 중국의 역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교재로 쓰일 수 있게 만들어놓은 것이다. 『고우영 십팔사략』은 증선지의 『십팔사략』을 원작으로 했지만, 고우영 특유의 해학과 유머를 보태 원작보다 훨씬 더 이해하기 쉬우며 재미있고 유익하게 만들어진 역사만화라 할 수 있겠다.

●올컬러 완전판만의 특전

-홍대 미대를 졸업하고 오랫동안 고우영화실에서 고인의 만화작업을 도와온 아들 고성언 씨가 본문을
채색해 2대에 걸친 대작업이 되었다.
-모든 세대가 편하게 읽을 수 있도록 판형을 키우고, 그에 맞게 디자인, 편집을 새로 했다.
-또한 중국 역사를 처음 접하는 초심자나 학생을 위해 각종 고사나 사건에 대해 각주를 첨가했으며,
각장 첫 페이지에는 주해를 달아 역사적 사실을 다양한 각도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익살스러운 대사와 파격적 전개, 단순한 고전의 해석을 뛰어넘는 특유의 유머와 해학!

『고우영 십팔사략』은 증선지의 『십팔사략』을 기초로 만든 고우영 화백의 중국 역사이야기이다. 자칫하면 딱딱하게 읽힐 수도 있는 "역사"라는 재료를 고우영 특유의 유머와 해학으로 맛깔나게 버무려, 잠시도 지루할 틈 없이 중국 4천년의 역사 속으로 독자를 "풍덩" 빠뜨려버린다.
관포지교의 관중과 포숙아, 병법의 대가 손무와 손빈, 초한지의 항우와 유방, 최초로 중국통일을 이룬 시황제, 절세의 지략가 제갈량과 간웅 조조, 탐욕과 배신의 대표적 인물 동탁과 여포, 타고난 미모를 무기로 천하의 흐름을 바꾼 달기, 초선, 양귀비… 와신상담, 토사구팽, 계명구도, 완벽, 일모도원, 주지육림, 읍참마속, 부형청죄… 수많은 영웅호걸들의 이야기와 고사성어의 유래를 재치와 해학이 넘치는 연출로 묘사했다.
1권 삼황오제의 이야기에서 시작하여 10권 남송의 멸망까지의 역사가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다.

●중국의 긴 역사를 일목요연하게 알고 싶어 하는 비즈니스맨이나 학생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최적의 교과서!

또한 『십팔사략』 4권의 시황제, 5권의 초한지 이야기, 7권의 삼국지 이야기 등 독자들이 그간 읽어왔던 중국 역사의 단편들을 순서대로 나열함으로써, 그 사건이 일어나게 된 배경과 연대 등이 쉽게 이해되며 머릿속에 각인되는 교육적 효과가 크다.
『십팔사략』을 접한다는 것은 거대한 양자강의 도도한 물결을 따라 흘러온 중국역사의 흐름을 한 눈에 읽게 될 가장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이 시대의 리더가 되고 싶다면 반드시 일독해야 할 책!

세상은 참 빠르게 변하고 있다지만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시종일관 비슷한 메커니즘을 갖고 있는 곳이 정치판이다. 전 세계적으로 지나온 역사를 살펴보면 번영과 발전의 시대보다는 전쟁이나 권력자의 억압과 착취가 이루어진 시대가 월등히 길었다.
역사 속 어디서든 피폐한 시대에는 무능한 지도자나 폭군이 있었고 이에 항거해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는 일을 반복해왔다. …창건-번영-부폐-항쟁-멸망-창건… 쳇바퀴 돌듯 반복되는 이런 현상은 언제 어디서나 비슷한 과정과 결과의 연속이다. 따라서 지도자라면 역사를 모르고서는 올바른 정치를 할 수 없다. 잇속 챙기기와 지리멸렬한 파벌싸움에만 정신을 쏟는다면 어떤 결과를 초래할지 역사는 이미 과거를 통해 미래를 예견하고 있다. 우리는 수천 년에 걸친 과오와 실수를 타산지석 삼아 올바른 역사를 써내려가야 할 의무가 있다.
또한 역사는 굳이 정치를 하지 않더라도 세상을 보는 안목을 넓혀주어 선택의 기로에 섰을 때 올바른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분명한 기준점을 제시해준다. 그것이 우리가 역사를 알아야 하는 이유이다.

목록보기

전화번호 안내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031-8071-8688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8071-8688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
031-8071-8677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8071-8684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