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분야별 도서 Book

고백이 참 희망적이네 (문학동네시인선 113)

저자
유강희
출판사
문학동네
발행일
2018-11-22
사양
148쪽 | 130*224 | 무선
ISBN
978-89-546-5380-0
분야
시, 문학동네시인선
정가
8,000원
신간안내문
다운받기
"별들의 반짝임이 실은 아프디아픈 별의 속엣생피라고…"
―문학인생 31년, 발생적으로 자연에 가까운 유강희의 시세계

1987년 스무 살 나이에 등단해 1996년 첫 시집 『불태운 시집』, 2005년 두번째 시집 『오리막』을 펴낸 유강희 시인. 13년이 지나 66편을 담은 세번째 시집 『고백이 참 희망적이네』를 펴낸다. "삶이 자꾸 시를 속이려 들거나/ 혹은 시가 삶을 속이려 들 때마다/ 나는 우두커니 먼 데를 바라본다"라는 이번 시집의 "시인의 말"에서 추측해보자면, 자주 "우두커니 먼 데를 바라"보기 때문일까. 문학인생 31년, 10년에 한 번꼴로 시집을 묶을 만큼 과작이다. 그를 두고 시인 안도현은 "시인 중에도 자신의 속된 욕망을 시인이라는 이름으로 애써 가리려고 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하지만 나는 유강희한테서 그런 모습을 본 적이 한 번도 없다. 그는 무한히 착하고, 매사에 지극하고, 자신을 낮춤으로써 상대를 높일 줄 아는 사람이다"라 말한 바 있다. 시인의 시 역시 그러하다. 우두커니 먼 데를 바라보다가 "별들의 반짝임이 실은 아프디/ 아픈 별의 속엣생피라고" "겨우/ 귀엣말"(「시인의 말」)하는 시. "겨우"에 방점을 찍어야 할 것이다.
목록보기

전화번호 안내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031-8071-8688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8071-8688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
031-8071-8677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8071-8684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