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분야별 도서 Book

미스테리아 31호

저자
엘릭시르 편집부
출판사
엘릭시르
발행일
2020-07-31
사양
328쪽 | 판형 170*240mm
분야
장편소설, 장편소설, 블랙펜클럽
정가
13,000원
신간안내문
다운받기
소설

「고양이의 제단」으로 제3회 엘릭시르 미스터리 대상 단편 부문에 선정되었던 김묘원 작가의 신작 「편지의 계절」은 「고양이의 제단」과 이어지는 이야기다. 발신자의 이름이 적히지 않은 쪽지 한 통에서 시작된 소녀들 사이의 예민한 감정의 흐름을 좇는다. 제3회 엘릭시르 미스터리 대상 단편 부문의 또 다른 수상자 박태훈 작가 역시, 전작 「자율주행 시대의 사고조사원」에 이어지는 신작 「자율주행 시대의 역학조사」에서 ‘인공지능’이 ‘안락의자 탐정’으로 활약하는 이야기를 펼친다. 이번에는 팬데믹 시대에 자율주행 택시에 올라탄 수상쩍은 인물의 정체와 목적을 파악하는 사건이다. 대실 해밋의 ‘콘티넨털 OP’ 시리즈 초기작 중 하나인 「은빛 눈의 여인」도 게재되었다. 수수께끼 같은 여성의 실종 사건으로 출발하여 싸늘한 하드보일드적 파국으로 치닫는 속도가 일품이다.


기획 기사

《미스테리아》는 매 창간 기념호마다 한국의 미스터리 역사를 돌이켜보며 그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주고받았을 범죄적 형상/범죄 사건들에 관한 특집을 준비했다. 이번 5주년 창간 기념호의 주제는 1970년대다. 이데올로기적으로든 경제적으로든 “싸우며 건설하자”를 부르짖으며 시작됐던 1970년대는 1979년 대통령 암살로 막을 내렸다. 정말 많은 것들이 세워졌고 또 그만큼 많은 것들이 무너졌던 시기다. 베트남전 파병, 파독 노동자, 와우아파트 붕괴, 정인숙 살인 사건, 성남 광주대단지 시민 봉기, 대연각 호텔 화재, 10월 유신, 육영수 여사 저격 사건, 김형욱의 실종, 최은희·신상옥 납북 사건, 이리역 폭발 사고, 구로동 카빈총 강도 사건, 12.12 사태에 이르기까지 이후 한국 사회를 끝없이 분열시키는 갈등이 이 시기에 본격적으로 가시화됐다.

《미스테리아》는 이런 사건들을 통해 1970년대의 들뜬 에너지와 몰락에의 공포가 어떤 식으로 대중문화에 반영되었는지를 살펴본다. 미스터리 작가 김성종은 너무나 가까운 과거인 한국전쟁의 비극이 1970년대까지 어떻게 현재진행형으로 확장되어가는지를 살폈고, 많은 드라마와 영화는 애국 반공 검사와 간첩(특히 ‘여’간첩) 사이의 실랑이를 멜로드라마와 닮은 화법으로 감상적으로 그려내거나, 가슴 아픈 사연을 지닌 범죄자들과 인간적인 매력의 형사들 사이의 두뇌 싸움에 주목했다. ‘순수 문학’으로 분류되던 작가들은 자신들이 실시간으로 목도하던 무시무시한 계급 투쟁과 빈곤의 현실을 르포타주와 픽션으로 절실하게 담아냈으며, 도시 군중 사이에서는 대중소설을 주요 엔터테인먼트로 받아들이며 추리소설과 무협소설에 열광하는 독자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MYSTERY PEOPLE’에는 제3회 엘릭시르 미스터리 대상 장편 부문의 공동 수상자 이소민(『영원의 밤』)과 정은수(『다른 남자』)의 인터뷰가 실렸다. 정은지 작가는 무르 래퍼티의 SF 미스터리 『식스웨이크』에 등장하는 음식 인쇄기를 통해 미래의 ‘상상된’ 음식이 불러일으킬 수 있는 여러 가능성을 탐구한다.(‘CULINARY’) 홍한별 번역가는 1930년대 미국에서 실제 벌어졌던 ‘웨스트버지니아의 푸른 수염’ 사건을 다루면서, 연쇄살인범 자체가 아니라 그에게 희생된 연약한 생명들에 대한 애도의 시선에 더 집중한다.(‘MIRROR’) 유성호 법의학자는 불행한 의료사고와 그에 대해 의료진이 마땅히 갖춰야 할 태도에 대해 진중한 목소리를 더한다.(‘NONFICTION’) 곽재식 작가는 한국전쟁 발발 직후 대전에서 펼쳐진 고위급 인사들의 탈출 행각과, 놀라운 과거를 품고 있던 성남장 호텔 주인 김금덕의 이야기를 풀어낸다.(‘PULP’)

주목할 만한 미스터리 신간 서평 코너에선 존 르카레의 『스파이의 유산』, 장파트릭 망셰트의 『웨스트코스트 블루스』, M.C. 비턴의 『중독자의 죽음』, 도진기의 『세 개의 잔』, 미스터 펫의 『범죄의 붉은 실』 등을 다뤘다.

목록보기

전화번호 안내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031-8071-8688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8071-8688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
031-8071-8677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8071-8684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