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새로나온 책 Book

<미스테리아> 32호

저자
엘릭시르 편집부
출판사
엘릭시르
발행일
2020-11-30
사양
260쪽 | 판형 170*240mm
ISBN
9 772384 289005 11
분야
에세이/비소설, 교양
정가
13,000원
신간안내문
다운받기
소설
2020년 대만추리작가협회 미스터리 공모전에서 선정된 렁수이퉁의 단편 「겨울은 곧 끝납니다」는 세상과 멀리 떨어져 자사호를 만들던 이들이 문화혁명이라는 특별한 역사에 휘말리며 경험하는 상실과 배신, 가슴 아픈 이별의 순간을 담담하게 기술한다. 대실 해밋의 단편 「터크 스트리트의 어느 집」은 《미스테리아》 31호에 실린 같은 작가의 「은빛 눈의 여인」의 프리퀄 격인 작품이다. 일상적인 탐문 수사 중 어쩌다가 거액을 주무르는 갱단의 한복판으로 굴러떨어진 컨티넨털 OP의 고생스러운 저녁이 펼쳐진다. 유머러스하고 신랄한 위트가 넘치는 귀족 탐정 ‘피터 윔지 경’ 시리즈로 유명한 도러시 L. 세이어스의 단편 「진주 목걸이」는, 떠들썩한 크리스마스 파티 도중 사라진 진주 목걸이의 행방을 찾는 피터 윔지 경의 눈썰미를 흥겹게 뒤쫓는다.


기획 기사
《미스테리아》 32호는 애거사 크리스티의 데뷔작 『스타일스 저택의 괴사건』의 출간 110주년을 맞아 이 위대한 작가에 관한 단독 특집을 준비했다. 에르퀼 푸아로와 제인 마플, 토미와 터펜스, 파커 파인, 할리퀸 등 크리스티가 창조한 제각기 선명한 개성과 관점을 지닌 탐정 캐릭터들, 『애크로이드 살인 사건』이 야기한 ‘공정한 게임’을 둘러싼 논쟁,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가 저 멀리 일본 본격 미스터리에 미친 영향, 『오리엔트 특급 살인』을 비롯한 몇몇 작품들이 불러일으킨 ‘사적 복수’에 관한 논의, ‘컨트리하우스 미스터리’라고 부를 만한 애거사 크리스티의 특정 공간에 대한 편애, 작가 자신을 둘러싼 가장 유명한 미스터리인 본인의 실종 사건, 메리 웨스트매콧이라는 필명으로 발표한 비(非) 범죄소설 등을 찬찬히 살피며, 미스터리라는 장르의 구조와 형식을 완성시킨 애거사 크리스티의 드넓은 작품 세계를 소개한다. 미스터리 역사상 가장 유명한 작품과 트릭 들을 완성한 크리스티에 대해 더 이상 어떤 분석을 덧붙일 수 있을지 조심스러운 게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스터리라는 장르 자체에 대해 본격적인 연구가 아직 활발하지 않은 한국의 상황에서 이 논의들이 더 적극적인 토론으로 이어질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이다.
연재 코너에서는 언제나처럼 여타의 매체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종류의 특별한 글들이 실렸다. 정은지 작가는 델리아 오언스의 『가재가 노래하는 곳』을 통해 미국 남부의 요리가 1960년대의 인종차별과 성차별에 어떻게 연관되어 있었는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설 속 주인공이 그 요리를 통해 삶의 또 다른 가능성을 어떻게 찾아가는지를 아름답게 묘사한다.(‘CULINARY’) 유성호 법의학자는 한국에서도 점차 가시화되고 있는 노인 학대 문제를 법의학적 관점에서 살핀다. (‘NONFICTION’) 이번 호부터 새롭게 필진에 합류한 이은의 변호사는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주인공 박새로이를 막막한 법제도의 숲에서 어떻게 끄집어낼 수 있는지에 대한 상상력을 발휘한다.(‘OBJECTION’) 곽재식 작가는 1967년의 마지막 날 인천에서 발견된 어느 배의 기이한 화물로부터 출발한 ‘헛소동’의 의혹에 대해 흥미진진한 추리를 펼친다.(‘PULP’)
주목할 만한 미스터리 신간 서평 코너에선 이두온의 『타오르는 마음』, 스튜어트 네빌의 『벨파스트의 망령들』, 우사미 마코토의 『소녀들은 밤을 걷는다』, 조영주의 『혐오자살』 등을 다뤘다.
목록보기

전화번호 안내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031-8071-8688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8071-8688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
031-8071-8677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8071-8684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