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새로나온 책 Book

<미스테리아> 25호

저자
엘릭시르 편집부
출판사
엘릭시르
발행일
2019-07-30
사양
320쪽 | 판형 170*240mm
ISBN
9 772384 289005 07
분야
에세이/비소설
정가
13,000원
신간안내문
다운받기
***1960년대, 쾌남과 하녀와 간첩의 시대

소설
위스타드 경찰서에서 죽을 고생을 하며 스웨덴의 음울한 현대사를 헤쳐가는 쿠르트 발란데르 형사의 젊은 시절을 엿볼 수 있는 헨닝 망켈의 단편 「발란데르의 첫 번째 사건」의 결말이 공개된다. 아직 형사가 되기 전 순경으로 고단한 삶을 이어가던 풋내기 경찰 발란데르의 옆집에서 수상쩍은 죽음이 발생하고, 발란데르는 자살이 아닌 타살을 의심하기 시작하며 나름의 추리와 직감에 의거해 용감하게 수사에 나선다. 제1회 엘릭시르 미스터리 대상을 수상한 작가 박하루의 신작 단편 「아이돌이 너무 많다」에는 ‘초월 탐정’ 김재건과 조수 마곤이 다시 등장한다. 아이돌 지망생 연쇄살인 사건을 추적하던 재건은 그가 미처 경험한 적 없던 감정의 격렬한 전쟁 앞에서 아연실색한다. ‘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그 사람이 스스로를 의심하게 만듦으로써 타인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를 가리키는 ‘가스라이팅’이라는 용어의 기원, 패트릭 해밀턴의 희곡 『가스등』 3부 최종회도 게재된다. 가정 스릴러의 초기작이자 심리 서스펜스로 관객/독자의 가슴을 조이던 이야기의 대단원은 엄청난 카타르시스로 충만하다.

기획 기사
《미스테리아》는 지난 창간 기념호들에서 한국의 미스터리 역사를 돌이켜보며 그에 영향을 미쳤을 범죄적 형상들에 관한 특집을 준비했다. 13호에선 ‘범죄 도시 경성’과 1930년대를, 19호에선 해방 직후부터 1950년대까지의 ‘전율의 시대’를 집중적으로 다뤘으며 창간 4주년 기념호인 이번 25호에서는 1960년대를 바라본다. 냉전과 혁명과 쿠데타의 한복판에서 이데올로기와 국제관계의 극심한 변동이 국민들의 일상을 자주 뒤흔들었고, 남파 공작원 김신조, 실미도 부대, 이수근, 이진우 등 국가적 차원에서 ‘범죄자’로 낙인 찍힌 이들이 연달아 뉴스를 장식했다. 그리고 무거운 불안에 짓눌린 대중들이 그 갈등과 긴장을 어떻게든 소화할 수 있도록 마련된 완충 지대가 추리소설과 스릴러 영화 및 드라마였다. 김기영 감독의 <하녀>부터 허문녕, 홍성현, 곽학송 등의 작가가 쓴 추리소설, 일본에서 날아온 범죄-멜로 드라마 『빙점』, 이경재와 김기팔 등이 집필한 추리 첩보 라디오 드라마, 007 제임스 본드를 모방하며 스크린을 누비던 한국형 쾌남 스파이들이 당대의 현실과 어떤 접점을 갖고 있었는지 들여다본다.
25호 인터뷰의 주인공은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인터뷰가 성사된, ‘일본의 엘러리 퀸’으로 불리는 본격 미스터리의 거장 아리스가와 아리스다. 그의 열렬한 팬인 번역가 김선영의 꼼꼼한 질문에 이어지는 답변이 ‘작가 아리스’ 시리즈와 ‘학생 아리스’ 시리즈 독자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사할 것이다. 유성호 법의학자는 육안으로 멍이 관찰되지 않았지만 목졸림이 사망 원인이었음을 밝혀냈던 과거의 사건을 돌이켜보고, 이주현 프로파일러는 범죄의 증거가 확실한데도 불구하고 무조건 부인으로 일관하는 피의자를 어떻게 다루는지 해설한다.(‘NONFICTION’) 정은지 작가는 앤 클리브스의 ‘베라 스탠호프’ 시리즈 속에서 음식의 분류와 그것을 먹는 개별적인 태도의 차이를 통해 계급적 정체성이 나뉘는 과정을 세밀하게 탐색한다.(‘CULINARY’) 번역가 홍한별은 『앵무새 죽이기』의 하퍼 리가 오랫동안 시도했지만 결국 쓰지 못했던 범죄 논픽션-소설을 둘러싼 각종 수수께끼를 파헤친다.(‘MIRROR’) 곽재식 작가는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였던 1950~60년대를 신나게 누볐던 어느 ‘소매치기 황제’의 일대기를 추적한다.(‘PULP’) 김수지 평론가는 데이트 폭력을 비롯하여 동시대 여성들의 위험천만하고 불길한 상황을 집요하게 담아낸 강화길의 작품들을 읽는다.(‘MISSING LINK’) 범죄소설의 역사를 훑는 코너 ‘SUMMARY’에서는 셜록 홈스에 앞서 상상력과 행동력을 겸비한 탐정 타바레와 르콕을 탄생시킨 에밀 가보리오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주목할 만한 미스터리 신간 서평 코너에선 루 버니의 『오래전 멀리 사라져버린』, 이케이도 준의 『한자와 나오키』, 알렉스 마이클리디스의 『사일런트 페이션트』, 에이미 스튜어트의 『레이디 캅 소동을 일으키다』, 예른 리르 호르스트의 『추락하는 새』 등을 다뤘다.
목록보기

전화번호 안내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031-8071-8688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8071-8688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
031-8071-8677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8071-8684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