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새로나온 책 Book

의고시대를 걸어 나오며 중국 고대 문명의 기원에 대한 탐색

저자
리쉐친
역자
이유표
출판사
글항아리
발행일
2019-10-21
사양
680쪽 | 160*220 | 양장
ISBN
중국 고대 문명의 기원에 대한 탐색
분야
역사
정가
38,000원
신간안내문
다운받기
‘의고擬古’를 넘어 ‘석고釋古’로 중국 고대 문명에 대한 리쉐친 학문의 집대성
하·상·주 단대공정을 총 지휘한 중국 석학의 광대무변의 학술 세계

이 책은 1992년 베이징대학에서 개최된 한 학술좌담회에서 시작된다. 저자 리쉐친 선생은 이 좌담회에서 의고시대를 극복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고, 리링李零과 웨이츠魏赤가 이를 정리하여 『중국문화』 1992년 제2기에 「‘의고시대’를 걸어 나오며」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이는 당시 학술계에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그리고 같은 이름의 저서를 발간하기에 이른다. 이 책은 중국 고고학과 고문자학의 대가 리쉐친 교수가 199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집필한 논문 50편으로 구성되었다. 크게 중국 고대 문명의 기원, 상고 시기의 우주론cosmology, 도철문의 변천, 중원과 변경 지역의 문화 교류, 초기 중국과 외국의 관계로 나눠 상나라 이전 중국 고대사의 실체를 탐구하고 있다.
이 책에서 말하는 ‘의고시대’는 19세기 청말부터 시작되어 20세기 초 구제강을 필두로 하는 이른바 ‘의고파’의 역사적 인식이 풍미하던 시기로, 당시 사람들은 서양의 지식을 구하면서 중국 고대 역사를 포함한 전통 관념에 의심을 품고 비판하는 태도를 취했다. 이러한 의고 사조는 중국뿐만 아니라 중국을 연구하는 외국 학계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 외국 학계 일각에서 중국의 ‘하夏’를 부정하고, 갑골문이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하는 상나라 말기 인쉬殷墟 시대부터 역사 시대로 인식하는 것이 바로 그 대표적인 영향이라 할 수 있다. 리쉐친 선생은 의고 사조가 사상사적 관점에서 봉건적 사상의 그물을 찢어버리는 데는 공을 세웠으나, 중국의 고대사와 고대 문화를 심하게 부정하여 고대 역사 문화의 공백을 초래한 한계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그 ‘장벽’을 극복하기란 쉽지 않았다.
그러던 중, 1992년 어느 날 저자 리쉐친은 의고 사조라는 장벽에 선전포고를 날리고 말았다. 어떻게 보면 갑작스러운 행보로 비쳐질 수도 있지만, 당시 시대적·학술적 배경을 통해 봤을 때 예상 가능했던 시나리오라 할 수 있다.
먼저, 시대적으로 보면 ‘중화민족주의’가 강조되던 시기였다. 중국의 ‘인민’을 통합하는 이데올로기로 작용했던 사회주의가 개혁 개방을 맞아 그 힘을 잃어가고 있던 시기, 중국은 이를 대체하여 ‘인민’을 통합할 새로운 이데올로기가 필요했고, 이를 ‘중화민족주의’에서 찾은 것이다. 이는 페이샤오퉁費孝通을 거치면서 ‘중화민족 다원일체화 격국中華民族多元一體化格局’이라는 구호로 제창되었는데, 공교롭게도 의고 사조에 대한 리 선생의 선전포고는 바로 그 구호와 내용적으로 밀접한 관련이 있었다.
학술적으로 보면, 중국은 1928년 인쉬 발굴부터 당시까지 60여 년을 거치면서 수많은 고고학 자료를 축적해왔다. 또 이러한 학문적 축적을 통해 중원 중심의 일원론적 문명 발생론을 지양하고, 각 지방의 문화가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공동으로 발전해나갔다는 쑤빙치蘇秉琦의 ‘구계유형론區系類型論’은 중화 문명의 다원 일체적 발생론을 주장할 수 있는 이론적 토대가 되었다. 이 책을 천천히 읽다보면 이러한 시대적·학술적 배경에서 결코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특히 제4장 「중원 이외의 고문화」에 잘 드러나 있다.
이 책을 번역한 역자 이유표는 이와 관련하여 저자 리쉐친과 짧게 토론한 일이 있다. 서주 금문에 보면 ‘촉蜀’이라는 지명이 나타나는데, 역자는 석사 논문을 쓰면서 이를 현재 쓰촨 지방을 가리키는 ‘촉’이 아닌, 현 산둥성 지역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촉’ 땅으로 해석했다. 당시 리쉐친 선생은 그 석사 논문의 평가위원이었는데, 역자에게 평가서를 주면서 당신이 생각했을 때 촉은 쓰촨의 ‘촉’이고, 그에 대한 증거는 충분하다고 했다. 그때 역자는 ‘촉도난蜀道難’을 언급하며 중원과 촉의 교류가 쉽지 않았을 것을 강조했고, 리 선생은 당신이 쓴 몇 편의 논문을 소개해주며 천천히 읽어보라고 했다. 그중 몇 편이 바로 이 책에 수록되어 있다. 이 부분에서 리 선생은 “중국 고대의 전설이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이뤄졌다는 것을 설명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또 “물론 전설을 연구할 때에는 반드시 신중해야 한다. 그래야 견강부회를 피할 수 있다. 전설을 자의적으로 인용해 고고 문화와 대조하는 것은 아주 위험한 일이다”라고 강조했다(361~362쪽).
하지만 자가당착적인 면도 있다.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지 못하고 있는 ‘하’는 물론 심지어 순임금의 나라라고 알려진 ‘우虞’까지 포함시켜 ‘우하상주’라 일컬은 부분이 눈에 띤다. 또 전설 속의 ‘우禹’가 지금의 쓰촨성 원촨에 있었던 석뉴에서 태어났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수많은 사료를 인용했지만, 사료 자체에 대한 신뢰성 비판은 결여되어 있다. 마찬가지로 고대 촉과 중원이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었다는 전설을 해석하기 위해, 검증되지 않은 또 다른 전설과 문학 작품을 가져다 쓰고, 그것이 싼싱두이와 관련이 있는 것처럼 해석하는 것 또한 리쉐친 선생 스스로 강조했던 ‘의론’과 다소 모순이 있어 보인다. 이는 독자들이 신중히 검토하고 비판해야 할 부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모순이 그의 학문적 위상에 결코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중국 내적으로는 이를 계승 발전시킨 측면이 있다. 리 선생의 ‘의고 시대’에 대한 선전포고는 ‘하상주단대공정’(1996~2000) 및 ‘중화문명탐원공정’(2001~2015)이라는 중국 중앙 정부가 추진한 프로젝트로 계승되었다는 점이 이를 설명해준다.
저자 리 선생은 ‘하·상·주 단대공정’을 진두지휘했다. 이는 정확한 중국사 연표의 기점이 되는 ‘공화 원년(기원전 841)’ 이전의 연표를 세우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로, 당시 축적된 역사학, 고고학, 문자학은 물론 천문학과 화학적 지식까지 동원하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여겼을 것이다. 그 과정에서 기존과 비할 수 없이 많은 자료가 나왔다. 그러나 모래사장만 한 모자이크 판에, 모래알 몇 줌을 더할 뿐으로, 오히려 연구자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말았다. 학제간 연구 또한 방법론은 좋았으나 그 응용은 쉽지 않았다. 예컨대 기원전 1500년부터 105년까지의 월삭과 윤년 등을 정확히 복원한 장페이위 선생의 『중국선진사역표』는 연구자들이 반드시 갖춰야 할 공구서이지만, 이를 서주 금문 및 전래문헌에 보이는 천문현상이 장페이위의 『중국선진사역표』에 맞출 수 있을 정도로 정확한 기록인지는 알 수 없다. 따라서 단대공정에서는 한 달 정도 오차 범위를 두어 서주 금문에 보이는 월상을 장페이위의 『중국선진사역표』에 맞추어 정리하기도 했다. 이는 대부분의 60갑자가 오차 범위 안에 들어오면서 사실상 과학적인 조각 맞추기가 아닌 주관에 의해 조각을 맞추는 꼴이 되어버렸다.
이처럼 야심차게 시작한 ‘단대공정’은 기원전 2070년부터 시작되는 하·상·주 연표를 새롭게 반포했으나, 외국 학계는 물론 심지어 중국 내부 학자들의 신랄한 비판을 피할 수 없었다. 결국 정식 보고서 출간은 계속 미뤄지면서 ‘용두사미’로 끝을 맺고 말았다. 이러한 ‘단대공정’의 실패는 “우리는 아직 ‘의고시대’에 살고 있다”는 비판으로 이어졌고, 리쉐친의 좌절로 비춰지기도 했다.
그러나 리쉐친은 그 이후로도 활발한 학술 활동을 펼치며 꾸준히 논문을 발표하고, 또 이를 묶어 책으로 발간했다. 그리고 학계의 여러 비판을 수용하면서, 학문적으로 끊임없이 도전했다. 그 도전의 화룡정점이 바로 이른바 ‘청화간淸華簡(정식 명칭은 칭화대학 소장 전국시대 죽간淸華大學藏戰國竹簡)’의 정리라 할 수 있다.
‘청화간’은 2008년 7월 칭화대가 입고한 전국시대 죽간으로, 수량 면에서 약 2400매에 달한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모두 8책이 출판되었는데, 아직도 출판을 기다리는 죽간이 수두룩하다. 리 선생은 이 책에서 『주역』과 관련된 자료, 『상서』 『죽서기년』 류의 새로운 자료의 출현을 기대하는 모습이 역력했는데, 바로 이 ‘청화간’ 속에 리 선생이 출현을 고대하던 자료들이 모두 다 들어 있었다. 죽간을 하나하나 직접 눈으로 보고, 손으로 정리하면서, 리 선생이 느꼈을 학문적 희열은 가히 짐작하고도 남는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리 선생은 청화간의 완간을 보지 못한 채 우리 곁을 떠났다. 리 선생은 상대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일 줄 알았다. 비록 관점이 다르더라도 그 논점과 방법론에 설득력이 있으면, 먼저 그 점을 인정하고 동등한 입장에서 토론을 진행했다. 학계에 대한 자신의 공과 또한 너무도 잘 알고 있었고, 그 틈을 메우기 위해 항상 연구에 매진했다. 이는 범상한 연구자로서는 결코 범접할 수 없는 부분이다.
목록보기

전화번호 안내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031-8071-8688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8071-8688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
031-8071-8677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8071-8684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