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이달의 책 BOOK CLUB

함께 읽어요!

180자 남음

24개의 리뷰가 있습니다.

  • 정효정 2020-02-05

    첫달 올해의 맨 앞에서 읽기에 좋은 책이었습니다. 표지도 새하얀 바탕에 담백하게 적혀있는 것이 일월과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공감 0
  • 임형욱 2020-02-02

    새로 시작하는 2020년의 맨 앞 1월에 기대되는 책 답네요*^

    공감 0
  • 안숙영 2020-02-01

    시인은 일상을 받아들이는 남다른 촉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것은 결국 세상을 바라보는 따스한 시선이고 끊임없이 다듬고 보듬는 시인 자신의 내밀한 감정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1월의 시작과 함께 한 「지금 여기가 맨 앞」! 의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공감 0
  • 이소윤 2020-01-31

    따뜻한 봄을 기다리며 새해를 시작하기 좋은 시집이었어요.

    공감 0
  • 강민지 2020-01-31

    지금부터 봄 까지 읽기 좋은 시집이에요.

    공감 0
  • 김현영 2020-01-30

    새해에 참 잘 어울리는 시집이군요~

    공감 0
  • 최자민 2020-01-25

    시인의 시는 우리가 망각하고 있던 부분을 상기시켜주며 마음을 유영하는 감정의 파편들을 정리시켜주며 따뜻하게 보듬어준다.

    공감 0
  • 박혜영 2020-01-22

    한편 한편 모두 마음에 남는 좋은 시들입니다. 시를 잘 읽을 줄 모르는 사람인데...마음에 남는 구절들이 많아 시가 좋아지게 되는 계시가 된 시집이네요...

    공감 0
  • 조언주 2020-01-21

    시인의 손끝에서 별똥별도, 아침도, 사막도 다시 태어나고 있었다. 나에게선 뭐가 다시 태어날 수 있을까? 틈틈이 필사를 하며 기대해 봐야겠다.

    공감 0

전화번호 안내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031-8071-8688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8071-8688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
031-8071-8677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8071-8684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