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OOKS > 브랜드별 도서 > 난다
돌려주시지 않아도 됩니다 - (이규리 아포리즘 2)
이규리
난다
2019년 4월 30일 발행
220쪽│124*188│각양장
979-11-88862-42-9 03
산문집/비소설
정상
13,800원

"어떻게 보면 시였다가, 달리 보면 약속이었다가,
다시 보면 당신에게만 속삭이는 비밀 같은 글들"
시력 25년에 선보이는 시인 이규리의 아포리즘aphorism!

1994년 『현대시학』을 통해 등단한 이후 지금껏 『앤디 워홀의 생각』 『뒷모습』 『최선은 그런 것이에요』라는 세 권의 시집을 펴낸 시인 이규리. 올해로 데뷔 25년인데 그사이에 선보인 시집이 세 권이라 근 8년의 시간을 묵혀 담아낸 것들이란 계산이 대략 나오기도 하거니와, 제법 빠르게 돌아가는 시단의 속도전에서 그 묵힘은 다소 느린 건넴이기도 하거니와, 이런저런 곤궁한 마음 가운데 아무려나 되짚을 건 시집들뿐이니 그 시들 꺼내 다시 펴보니 허리 꼿꼿하게 세우고 앉아 창 너머로 다부진 시선을 떼지 않고 있는 한 시인이 선명하게 보이는 것이어라. 시인의 눈이 가닿는 거기 함께 좇고 보니 빛이 환하고 하늘이 푸르고 연두가 시리고 초록이 무성한 것이어라. 그렇게 전체를 둥글게 궁굴려 훑고 삼키려면 필시 몸과 마음의 여유가 있어야 할 터, 그리하여 시인은 묵묵히 견디고 섬겨온 그 시간의 배터리에 이제야 충전이 끝났다며 이 순간 두 권의 책을 수줍게 내밀고 있는 것이어라. 시력 25년에 선보이는 두 권의 아포리즘, 시의 맨발 같은 이규리 시인의 『시의 인기척』과 『돌려주시지 않아도 됩니다』를 얘기하기에 좀 끌어본 서두렷다.
이규리
1994년 『현대시학』을 통해 등단했다. 시집으로 『앤디 워홀의 생각』 『뒷모습』 『최선은 그런 것이에요』가 있다.
작가의 말 7

1부 우리는 잘못 보기 위해 보는지 모른다 11
2부 나는 나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 59
3부 뒤는 말하지 못한 고백이다 111
4부 당신이 다른 사람에게 갈 때조차 아무 말 못했지만, 133
5부 흔들리는 빈 가지에 오늘은 별들을 걸어야지 175
 어떻게 보면 시였다가, 달리 보면 약속이었다가,

다시 보면 당신에게만 속삭이는 비밀 같은 글들

시력 25년에 선보이는 시인 이규리의 아포리즘aphorism!

 

1994현대시학을 통해 등단한 이후 지금껏 앤디 워홀의 생각』 『뒷모습』 『최선은 그런 것이에요라는 세 권의 시집을 펴낸 시인 이규리. 올해로 데뷔 25년인데 그사이에 선보인 시집이 세 권이라 근 8년의 시간을 묵혀 담아낸 것들이란 계산이 대략 나오기도 하거니와, 제법 빠르게 돌아가는 시단의 속도전에서 그 묵힘은 다소 느린 건넴이기도 하거니와, 이런저런 곤궁한 마음 가운데 아무려나 되짚을 건 시집들뿐이니 그 시들 꺼내 다시 펴보니 허리 꼿꼿하게 세우고 앉아 창 너머로 다부진 시선을 떼지 않고 있는 한 시인이 선명하게 보이는 것이어라. 시인의 눈이 가닿는 거기 함께 좇고 보니 빛이 환하고 하늘이 푸르고 연두가 시리고 초록이 무성한 것이어라. 그렇게 전체를 둥글게 궁굴려 훑고 삼키려면 필시 몸과 마음의 여유가 있어야 할 터, 그리하여 시인은 묵묵히 견디고 섬겨온 그 시간의 배터리에 이제야 충전이 끝났다며 이 순간 두 권의 책을 수줍게 내밀고 있는 것이어라. 시력 25년에 선보이는 두 권의 아포리즘, 시의 맨발 같은 이규리 시인의 시의 인기척돌려주시지 않아도 됩니다를 얘기하기에 좀 끌어본 서두렷다.

 

아포리즘이란 알려져 있듯 그리스어로 정의를 뜻하는 단어에서 유래한 명칭이다. 그 정의를 정의해보자면 명언, 격언, 잠언, 금언 등 교훈을 주는 말 또는 사물의 핵심과 이치를 표현한 문장을 뜻한다. 속담과 달리 출처가 분명하니 써낸 이의 뜻하는 바가 읽는 이의 이해하는 바로 빈틈없이 직결될 가능성이 아주 큰 장르이기도 하다. 필력이라는 공력이 즉각 가늠이 되는 두려움의 어려움을 뚫고 이규리 시인이 캐낸 이 두 권의 아포리즘은 둘 합쳐 400개에 이르는데 특징이라면 어떤 사유에든 위에서 아래로 내려다보는 시선이 없고, 어떤 사유에든 말씀이라는 가르침의 천둥이 만무하며, 어떤 사유에든 휘는 곡선으로 부러지지 않는 입체성을 가졌고, 어떤 사유에든 톡톡 튀는 문장으로 가벼운 발놀림을 부리는데다, 어떤 사유에든 쓰는 이와 읽는 이의 호흡이 비슷해야 한다는 배려로 손을 맞잡듯 악수하듯 쓰였다는 점을 일단 들 수가 있겠다. 물론 이 모든 사유를 끌고 나가는 데 있어 발휘되는 상상력의 탁월한 재미는 이 책의 가장 윗머리에 둘 수 있는 장점이라 할 수 있을 테다.

 

시의 인기척돌려주시지 않아도 됩니다는 한 배에서 태어난 일란성쌍둥이 같은 책이다. 번호가 매겨져 있지만 아무 페이지나 펼쳤을 때 내키는 내용이 눈에 보이면 그것부터 삼킨들 문제랄 것이 있을 리 만무한 책이기도 하다. 시가 있음을 알 수 있게 하는 소리나 기색은 결국 초월적인 시공간을 뚫고 부지불식간에 나의 살아 있음을 여지없이 증명하게 해주기도 하는 것, 하여 두 권의 책을 소리 내어 읽을 때 내 안에 새겨지는 그 시의 인기척은 피로 돌고 살로 쪄지고 키를 키우게 하는 나만의 완전무결한 힘이 될 터, 이런 건강식임을 필두로 한 아포리즘을 우리가 왜 읽어야 하는가 하면 그건 시에 인접한 텍스트여서만도 아니고 경구를 새기고픈 각박한 시대의 강박만도 아니고 어쩌면 말해도 말할 수 없는 세계, 말하다가 발이 빠지는 세계, 그 삶과 죽음 안팎을 일렁이는 경계의 세계를 살 수밖에 없는 우리들에게 성냥불 같은 찰나의 힌트를 건네기 위해 시인만이 행해낼 수 있는 어떤 공수 같은 것일 게다. “어떻게 보면 시였다가, 달리 보면 약속이었다가, 다시 보면 당신에게만 속삭이는 비밀 같은 글들이란 시인의 말을 되새기면서 우리가 아포리즘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 답답하고 갑갑한 마음에 불현듯 창밖을 내다보니 어두컴컴해진 하늘 아래 억수같이 쏟아지는 비다. 그 비를 오롯하게 맞아가며 한 시인이 검은 박쥐우산을 펴고 있는 와중이다. 펴져야 하는데 맘처럼 잘 펴지지 않는 우산을 펴겠노라 시인이 집요하게 우산을 파고들 때 일순 제 몸을 일으키는 우산, 때마침 선연히 드러나던 앙상한 뼈, 그러니까 그 우산살의 기지개. 뼈가 아니겠나, 그래 기지개가 아니겠나. 이규리 시인의 아포리즘을 읽고 나면 여러분 저마다의 아포리즘을 발견하느라 눈이 바쁜 저 자신을 목도하게도 될 것이다. 하여 이규리 시인의 아포리즘을 한 줄로 정의해본다면 이 문장은 어떨는지. 읽으면서 쓰고 있다? 자자, 물음표를 느낌표로 살짝 바꿔보면 어떨는지. 틀리지 않았나 싶은 불안과 틀려서 보게 되는 눈치로부터 자유로워져보면 어떨는지. 정답이 없고 애초에 정답이란 말 자체가 정답일 수 없는 세계가 아포리즘의 세상이니 이렇게 정리를 해보면 어떨는지. 아포리즘? 읽으면서 쓰고 있다!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달출판사 031-955-1921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955-2666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출판 031-955-7979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955-1902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
닫기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찾아오시는길 채용안내 제휴문의 전화번호안내 문학동네카페 문학동네 페이스북 문학동네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