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저자 Author

김수련 외 11명

약력
김수련 신촌세브란스병원 CAICU(암병원 중환자실) 5년 차 간호사. 행동하는 간호사회 소속이다. 이번 코로나19 사태 때 대구의 한 병원 중환자실에 파견되어 근무했다. 김동은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대구·경북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소속이다. 본업인 이비인후과 진료를 이어가면서 대구동산병원과 달서구 선별진료소 등에서 코로나19 봉사 활동에 참여했다. 지은 책으로 『당신이 나의 백신입니다』가 있고, 『의사가 말하는 의사 Episode 2』를 공저했다. 박철현 1976년 2월생. 중앙대학교 영화학과를 졸업한 후 2001년 일본으로 건너갔다. 저널리스트를 비롯해 무척 다양한 직업을 경험했다. 2020년 현재는 인테리어 업체 대표로 일하고 있다. 페이스북에서 ‘노가다 뛰는 칼럼니스트’로 이름을 알리며, 『경향신문』 지면에서 「박철현의 일기일회」를 연재했다. 아내 미와코와의 결혼 과정을 그린 『일본 여친에게 프러포즈 받다』, 네 아이의 육아 과정을 담담하게 적어나간 『어른은 어떻게 돼』, 힘겹지만 행복한 삶과 일의 경험담을 그린 『이렇게 살아도 돼』 등의 에세이를 거쳐, 『화이트리스트』로 소설가로도 데뷔했다. 김민아 대학에서 철학을, 대학원에서 상담과 사회복지학을 전공했다. 부대끼면서도 타인의 이야기를 듣고, 풀고, 쓰는 일을 좋아한다. 『우리는 서로의 이름을 부르며 자신의 안부를 물었다』(공저) 『아픈 몸, 더 아픈 차별』 『엄마, 없다』 『인권은 대학 가서 누리라고요?』 등의 책을 썼고, 영화 「4등」의 각본을 썼다. 심민영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와 뇌영상학 분야의 임상강사를 지냈고, 밴더빌트대학병원 연수를 거쳐 현재 국립정신건강센터에 근무하고 있다. 2013년부터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재난정신건강부서를 통솔하며, 경기도 안산시 통합재난심리지원단 유가족지원팀장, 메르스 심리지원단장,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정신건강지원단장, 강원산불 통합심리지원단장,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통합심리지원단장,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장을 역임했다. PTSD 치료기법인 지속노출치료와 안구운동민감소실및재처리요법EMDR공인 치료자로, 재난정신건강위원회,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대한스트레스학회, 대한정서인지행동의학회, 대한불안의학회 이사를 맡고 있다. 재난심리지원과 트라우마의 병태 생리와 치료 효과에 대한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재난과 정신건강』 『행동의학』 『근거기반 심리치료의 이해와 실제』 집필에 참여했다. 김창엽 의학과 보건정책을 공부하고 현재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민간독립연구소인 (사)시민건강연구소의 이사장과 소장을 맡고 있기도 하다. 건강보장, 건강권, 건강 불평등과 건강정의, 보건의료개혁 등이 주요 연구 분야이며, 최근에는 ‘비판건강정책’에 관심을 두고 가능성을 모색하는 중이다. 펴낸 책으로 『건강의 공공성과 공공보건의료』 『건강할 권리』 『건강보장의 이론』을 비롯해 『한국의 건강 불평등』(편저), 『불평등 한국, 복지국가를 꿈꾸다』(공저), 『무상의료란 무엇인가』(공저) 등이 있다. 우석균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공동대표이자 연구공동체 건강과대안 부대표로 있다. 가정의학과 의사로 공중보건학과 정치경제학을 공부했다. 『의료붕괴』 『거꾸로 생각해 봐!』 『인권, 의료를 만나다』 『10대와 통하는 탈핵 이야기』 등을 공저했고, 『자본주의의 병적 징후들』을 함께 옮겼다. 백소영 이화여대 기독교학과(학사, 석사)와 미국 보스턴대학 신학대학(박사)에서 기독교사회윤리학을 전공했다. 이화여대 HK연구교수, 초빙교수를 역임했으며 현재 강남대학교 기독교학과 초빙교수로 재직 중이다. 교회공동체, (후기)근현대성, 젠더라는 세 가지 학문 키워드가 중첩되는 자리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와 강의를 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우리의 사랑이 의롭기 위하여』 『세상을 욕망하는 경건한 신자들』 『엄마 되기, 힐링과 킬링 사이』 『페미니즘과 기독교의 맥락들』 등이 있다. 조한진희 여성, 평화, 장애 관련 운동을 넘나들며 활동하는 탈식민페미니스트다. 팔레스타인 현장 연대 활동 과정에서 건강이 손상된 이후 질병을 둘러싼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됐다. 몸이 아프기 전에는 「RTV 시사다큐: 나는 장애인이다」를 시작으로 몇 편의 다큐멘터리를 연출했고, 책 『라피끄: 팔레스타인과 나』(공저)를 썼다. 아픈 뒤에는 투병 경험을 토대로 질병에 사회정치적으로 접근한 『아파도 미안하지 않습니다』를 썼다. 강성운 독일 본대학 한국학과 연구원. 서울대학교 독어독문학과 졸업 후 본대학에서 토마스 만 소설 『파우스트 박사』와 전후 독일의 죄 담론에 대한 논문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쾰른대학교 매체문화학과에서 20세기 초 서울 극장가의 여성 관객 담론을 주제로 박사논문을 쓰고 있다. 『시사저널』 독일 통신원으로 글을 썼으며(2013~2019) 독일어 팟캐스트 「빈 이히 쥐스자우어Bin ich süßsauer?」를 만들고 있다. 정석찬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본부장.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에서 수의학을 공부한 후 동 대학원에서 동물 살모넬라 감염증 연구로 석사학위를, 동물 렙토스피라병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고, 이후 캐나다 동물질병연구소에서 박사후 과정을 거쳤다. 1986년 농촌진흥청 가축위생연구소 세균과 연구사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국립수의과학검역원, 농림축산검역본부를 거쳐 현재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에서 관련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대한수의학회 부회장, 한국수의공중보건학회 부회장을 지냈고, 대한인수공통전염병학회 부회장으로 있다. 동물 세균성 질병, 조류 질병의 진단 및 예방 등을 연구했고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서 브루셀라병 전문가로 활동했다. 함께 지은 책으로 『의학미생물학』 『천연물질을 이용한 동물질병의 예방 및 치료』 『축산식품위생안전학』 등이 있다. 박한선 신경인류학자, 정신과 전문의. 경희대학교에서 의학을 전공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호주국립대학교ANU 인문사회대CASS에서 석사학위를,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인류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서울대학교병원 신경정신과 전임의, 의생명연구원 연구원, 성안드레아병원 정신과장, 동화약품 개발기획실 이사 등을 지냈다. 현재 서울대학교 인류학과 강사로 지내며 ‘진화와 인간 사회’ ‘인류 진화와 질병’ 제하의 강좌를 가르치고, 인류 정신의 진화에 관해 연구하고 있다. 한국자살예방협회 기획위원장,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이사, 대한사회정신의학회 이사, 대한정신인지행동의학회 이사 등을 맡고 있다. 지은 책으로 『정신과 사용설명서』(공저), 『재난과 정신건강』(공저), 『내가 우울한 건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때문이야』 『마음으로부터 일곱 발자국』 『인간행동』(공저)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행복의 역습』(공역), 『여성의 진화』 『진화와 인간 행동』 『감염병의 인류학』(근간) 등이 있다.
저서

전화번호 안내

문학동네
031-955-8888
문학동네 어린이
02-3144-3237
교유서가
031-955-3583
글항아리
031-955-8898
나무의마음
031-955-2643
난다
031-955-2656
031-8071-8688
루페
031-955-1924
벨라루나
031-8071-8688
싱긋
031-955-3583
아우름
031-955-2645
아트북스
031-955-7977
애니북스
031-955-8893
앨리스
031-955-2642
에쎄
031-955-8897
엘릭시르
031-955-1901
오우아
031-955-2651
이봄
031-955-2698
이콘
031-8071-8677
포레
031-955-1904
휴먼큐브
031-8071-8684
구독문의
031-955-2681
팩스
031-955-8855